코리아 날마다 브리핑룸

"민심, 민생, 민권 삼민정치의 초석을 다지겠습니다."


코리아 날마다 브리핑룸

2024 국선 소회

2024-04-10
조회수 117

ㅡ민주당 영악스런 선거전략, 

ㅡ좌파선거전략 패배 한동훈과국힘

민주당은 조국당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진보당 4당을 막강 지원하는 고의적 선거 작전으로 다수당의 분산 결집해 다수당을 차지했다. 국민의힘당에 스며든 좌파후보들을 합치면, 대한민국을 좌우지 할 수 있는 막강 200석을 훨씬 넘기는 국회 대가리 숫자를 확보했다.

반면, 윤정권은 승리에 도취해 개혁할 수 없는 인물만 골라 장관급으로, 건전국가재정운영으로 은행빚에 허덕인 부도난 국민들 고통멀리하고, 나만잘난엘리트 어설픈 강남좌파들의 실수로 자신 나라를 위기에 처하게 되었으나, 그러나 곡예를 잘하면, 정권의 위기는 잘넘기리라 본다.


ㅡ4월10일 아침, 선거기간내내 전화가 없던, 기자의 벨소리가 울리고 통화가 시작되었는데, 낙선할 것을 알면서, 왜? 선거에 지속해 나가는가가 질문의 중요 요지였다.

ㅡ그래서 답했다. 박사 학위자 200개가 시민당에서 시작해 현재까지 9회 선거에 참여했는데, 2006년 지방총선거에서 서울시장에 여성후보가 출마했는데. 하룻만에 100대 공약을 저작해 중앙선거관리위회 매니패스토위원회에 제출해 달라는 것이었고, 정당공약을 교수들이 심사, 선정해 언론에 대대적인 홍보를 해주겠다는 달콤한 상품을 내걸어 밤새 작성해 제출했더니, 너무 독특하고 창의가 뛰어나, 우리당의 공약은 심사에서 빠졌다는 것인데, 그게 바로 허경영후보류의 공짜제공인 무한복지였고, 종북,귀족노조,k컬처의 원조, 문화 문명경제학 이야기, 등등의 공약이 있었으나 낙선을 했으나, 그공약들은  다른당의 성공을 위해 씌여지고 있다. 결국 자력당선을 포기하느냐, 아니면, 정당의 기본이념인 계몽운동이냐를 선택해야했고, 그리고 2006년 선거결과로 본다면 신정당과 후보에 대한 극한 방송 보도 차별 선거로 당선은 영원불가능한 것이고, 계몽 정당으로 주도하기에 이른 것이다.라고 설명을 해주고, 인터뷰를 마쳤다

ㅡ반공은 포기할 수 없는 국가 이념이 되어야 한다는 우리당의 소신은 변할수 없다.

ㅡ우파라는 좌파범주의 국민의 힘당은 20년에 이어 24년도 패패할 수밖에 없다. 그들은 역으로 200석을 당선할 수 있음에도,

자신의 원군인 광화문세력인 자유통일과 범우파를 적군으로 몰아세웠고, 극좌파와 손을 잡았으리, 싸우기전에 패배의 길을 선택하고 승리를 장담하는 크나큰 우를 저질렀다.

ㅡ이번 선거 개표장에서 전국 시군구 사무국장 주도하에, 선관위원장의 최종 사인이 담긴 개표집계상황표(각후보,각당)를 보고석컴퓨터에 입력후 엔터키를 누르면, 곧바로 중선위컴퓨터 입력되고, 전국 집계표가 TV에 곧바로 송출되면, 수정이 불가하므로, 보고석을 공개하도록하였으나, 각급선관위가 사무국장들이 재량권으로 거부하여으나, 법원장급위원장님께 이의를 제기,수용하여 주셔서, 보고석을 공개한 곳이, 노원구 종로구 선관위였다. 그러나 다른곳은 철옹성이니, 전국256개 선관위 사무국장들과 싸울수는 없는일이어서, 사무국장 재량권으로 바꾸어 놓은 지도편람인 이규정을 지침으로 바꾸어야 할 것이다.

ㅡ매회 선거마다 벌어지는 저득표 시비

가 창피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창피한 일일수도 있지만, 결과를 알고 참여한 선거니, 창피할이만이 아니고, 차별, 비공정, 정부지원 선거비용의 1-2번당 독점 상태에서, 반공정당코리아를 비롯한 군소정당의 득표는 1-2번당 천만표에 버금가는 기적적인 득표라고 말하고 싶다.

ㅡ이번 선거는 부정선거 시비를 멈추기 위한 중앙선거관리위회의 노력도 돗보인 선거였다.  우리당이 줄기차게 요구한대로 투표함을 재 사용하지 않고, 신규제작해 사용한 것으로 보이고, 사전 선거때는 지문을 확인한 일이다. 이 두가지는 엄청난 변화였다.

ㅡ조국당의 표는 연구대상이다. 과연 그표가 민주당의 노력이나 도움없이 득표가 가능한 일이 아니다. 득표가 황금비율 득표다. 절반 절반으로 두당이 편취해간 비례 대가리숫자가 제일크다. 신생 정당사 기록이 계속 깨지고 있다는 것이다. 

ㅡ이재명대표, 조국대표는 결국은 종결되고, 올드보이들의 귀환으로 새스타가 탄생할것 같다.  국가는 큰 소용돌이 휩싸이게 되었다.

ㅡ대략 1만표 득표에 선거자금지출은 겨우 2천만원가량이다. 최소한의 체면 치례다. 그러니 이표라도 주신 유권자님들께 감사할 따름이다.